본문 슬라이드 배너
본문 슬라이드 배너
고객센터
  • 1877-6289
  • 오전 10시 ~ 오후 5시
    (토/일/공휴일 휴무)
    점심시간 11시30분 ~ 12시 30분

유기(Korea Bronzeware)

왕을 위한, 왕의 그릇 유기,

그 기술과 지혜를 고스란히 담은 황실 유기

한쿡스의 유기는 누구에게나 안성맞춤입니다.

황실유기

한쿡스의 황실유기는 천년의 지혜를 이어받은 장인의 손길로 안성에서 만들어지는 맛과 멋을 담은 한국의 대표 유기 브랜드입니다.

천년의 숨결을 담다

신라시대 일본 황실까지 전해진 유기그릇


yugi_img_01_085959.jpg

유기는 일찍이 청동기 시대부터 시작되어 그릇, 장신구, 무기, 생활용기에 이르기까지 널리 사용되어 왔습니다. 특히 유기 그릇은 천년의 지혜가 담긴 그릇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알면 알수록 쓰면 쓸수록 감탄이 절로 나오는 그릇입니다. 유기의 역사를 보면 8세기경 신라에서 유기 제작을 전담하는 관서인 철유전(鐵鍮典)을 설치함으로 다양한 형태의 그릇이 양산되었으며, 고도의 합금 기술로 발달된 신라 유기는 그 시대에도 일본뿐 아니라 중동과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되는 인기 품목 중의 하나였습니다. 아직도 일본 황실의 유물 창고인 정창원에는 8세기경 신라에서 일본으로 수출한 유기그릇 86세트 총 436점이 현재 일본 정창원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안성맞춤, 기술을 담다

권력과 부의 상징에서 문화로 자리잡은 유기 그릇

고려시대에는 기술이 더욱 발전하여 얇고 광택이 아름다운 정교한 유기들이 등장하는데, 당시 한국산 유기제품은 신라동, 고려동이라 해서 해외에서도 귀한 대접을 받았습니다. 조선시대에는 나라에서 구리의 채굴을 장려하면서 당시 사대부들이 경기도 안성에 유기를 주문 생산케 하였는데, 안성에서 제작된 유기는 형태나 기능이 월등히 뛰어나 사대부들의 마음을 흡족케 했고, 그로 인해 '안성맞춤' 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였습니다. 이때 관영수공업체가 생겨나고 궁중과 관청에 유기를 납품하기 시작하면서 유기 그릇은 궁중은 물론 일반 사대부 가문에도 유행처럼 사용되었습니다.

마음을 담다

귀한 자리에서 더욱 빛나는 유기 그릇

1e68281ccbd4e5b1d604e91b34999f6f_091124.jpg

조선시대의 왕인 영조는 나라에 변고가 있을 때 근신하는 뜻으로 수라의 가짓수를 줄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왕의 수라는 단순한 한 끼 식사가 아닌 백성의 마음을 이해하는 수단이기도 했습니다. 수라상은 수라, 탕, 조치, 찜, 전채, 침채, 장류와 찬품(반찬) 12종류로 12첩 반상이라고 불리는데, 기본적으로 수라는 흰밥인 백반과 팥 삶은 물로 지은 찹쌀밥인 붉은 빛의 홍반, 이 두 가지를 수라기(밥그릇)에 담고, 탕은 미역국과 곰탕 2가지를 모두 탕기에 담아 올리어 그 날에 따라 좋아하는 것을 골라 드시도록 준비한 것입니다. 왕의 수라를 빛나게 했던 유기 그릇은 귀한 대접의 자리에도 이어져 현대에도 소중하고 격이 있는 식탁을 위해 쓰이고 있습니다.

생명을 담다

안심 식기의 대명사 한국의 대표식기 유기 그릇

조선왕조 궁중음식은 우리나라 음식문화의 결정체라 할 수 있습니다. 전국 8도의 각 고을에서 올라오는 진상품을 최고의 전문가인 주방상궁과 대령숙수들이 식재료의 맛을 살려 조리하여 왕의 수라상에 올렸습니다. 식재료에 따라 따뜻하게 먹어야 할 음식과 차갑게 먹어야 할 음식이 나뉘는데 왕이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준비해야 했습니다. 주방용 열기구나 냉장고가 없는 당시에 유기 그릇은 보존 기간도 길고, 보온과 보냉 효과가 뛰어나 수라간의 필수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더욱이 무독, 무취, 무공해 금속으로 독성에 닿으면 색이 변하는 유기 그릇의 특성은 왕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주기도 했습니다. 이런 장점으로 유기 그릇은 생명의 그릇이라 불리며, 궁중 최고의 식기류로 사용되었습니다.

유기(Korea Bronzeware)

왕을 위한, 왕의 그릇 유기,

그 기술과 지혜를 고스란히 담은 황실 유기

한쿡스의 유기는 누구에게나 안성맞춤입니다.

황실유기

한쿡스의 황실유기는 천년의 지혜를 이어받은 장인의 손길로 안성에서 만들어지는 맛과 멋을 담은 한국의 대표 유기 브랜드입니다.

천년의 숨결을 담다

신라시대 일본 황실까지 전해진 유기그릇




유기는 일찍이 청동기 시대부터 시작되어 그릇, 장신구, 무기, 생활용기에 이르기까지 널리 사용되어 왔습니다. 특히 유기 그릇은 천년의 지혜가 담긴 그릇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알면 알수록 쓰면 쓸수록 감탄이 절로 나오는 그릇입니다. 유기의 역사를 보면 8세기경 신라에서 유기 제작을 전담하는 관서인 철유전(鐵鍮典)을 설치함으로 다양한 형태의 그릇이 양산되었으며, 고도의 합금 기술로 발달된 신라 유기는 그 시대에도 일본뿐 아니라 중동과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되는 인기 품목 중의 하나였습니다. 아직도 일본 황실의 유물 창고인 정창원에는 8세기경 신라에서 일본으로 수출한 유기그릇 86세트 총 436점이 현재 일본 정창원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안성맞춤, 기술을 담다

권력과 부의 상징에서 문화로 자리잡은 유기 그릇

고려시대에는 기술이 더욱 발전하여 얇고 광택이 아름다운 정교한 유기들이 등장하는데, 당시 한국산 유기제품은 신라동, 고려동이라 해서 해외에서도 귀한 대접을 받았습니다. 조선시대에는 나라에서 구리의 채굴을 장려하면서 당시 사대부들이 경기도 안성에 유기를 주문 생산케 하였는데, 안성에서 제작된 유기는 형태나 기능이 월등히 뛰어나 사대부들의 마음을 흡족케 했고, 그로 인해 '안성맞춤' 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였습니다. 이때 관영수공업체가 생겨나고 궁중과 관청에 유기를 납품하기 시작하면서 유기 그릇은 궁중은 물론 일반 사대부 가문에도 유행처럼 사용되었습니다.

마음을 담다

귀한 자리에서 더욱 빛나는 유기 그릇


조선시대의 왕인 영조는 나라에 변고가 있을 때 근신하는 뜻으로 수라의 가짓수를 줄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왕의 수라는 단순한 한 끼 식사가 아닌 백성의 마음을 이해하는 수단이기도 했습니다. 수라상은 수라, 탕, 조치, 찜, 전채, 침채, 장류와 찬품(반찬) 12종류로 12첩 반상이라고 불리는데, 기본적으로 수라는 흰밥인 백반과 팥 삶은 물로 지은 찹쌀밥인 붉은 빛의 홍반, 이 두 가지를 수라기(밥그릇)에 담고, 탕은 미역국과 곰탕 2가지를 모두 탕기에 담아 올리어 그 날에 따라 좋아하는 것을 골라 드시도록 준비한 것입니다. 왕의 수라를 빛나게 했던 유기 그릇은 귀한 대접의 자리에도 이어져 현대에도 소중하고 격이 있는 식탁을 위해 쓰이고 있습니다.

생명을 담다

안심 식기의 대명사 한국의 대표식기 유기 그릇

조선왕조 궁중음식은 우리나라 음식문화의 결정체라 할 수 있습니다. 전국 8도의 각 고을에서 올라오는 진상품을 최고의 전문가인 주방상궁과 대령숙수들이 식재료의 맛을 살려 조리하여 왕의 수라상에 올렸습니다. 식재료에 따라 따뜻하게 먹어야 할 음식과 차갑게 먹어야 할 음식이 나뉘는데 왕이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준비해야 했습니다. 주방용 열기구나 냉장고가 없는 당시에 유기 그릇은 보존 기간도 길고, 보온과 보냉 효과가 뛰어나 수라간의 필수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더욱이 무독, 무취, 무공해 금속으로 독성에 닿으면 색이 변하는 유기 그릇의 특성은 왕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주기도 했습니다. 이런 장점으로 유기 그릇은 생명의 그릇이라 불리며, 궁중 최고의 식기류로 사용되었습니다.

상품 0
본문 슬라이드 배너
본문 슬라이드 배너
고객센터
  • 1877-6289
  • 오전 10시 ~ 오후 5시
    (토/일/공휴일 휴무)
    점심시간 11시30분 ~ 12시 30분
최근본상품
0/2